전체기사 - 2014년 성서와 문화

 이 계 준·연세대 명예교수

크리스천 지성인들이 사랑하는 계간지 <성서와 문화>가 벌써 창간 15주년을 맞았다. 이 기간이 애독자들에게는 짧은 시간이었을지 모르나 편집을 맡아온 박영배 박사와 김효숙 선생에게는 한 없이 길고 고달픈 시간이었음에 틀림없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니고 먹고 살 일도 아닌데 예수처럼 스스로 십자가를 메고 여기까지 왔으니 “네 탓”이라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여하간 두 분의 헌신에 대한 감사와 함께 희생적 후원자들께 치하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참으로 놀라운 사실은 필자가 아는 한 <성서와 문화> 밖에는 이토록 보편적이고 지성적인 크리스천 잡지가 하늘 아래 없다는 것이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의 생각과 체험이 믿음의 누룩과 융합되어 진솔함과 공명으로 다가오니 실로 감동할 따름이다. 우리가 보화처럼 아끼는 <성서와 문화>가 하늘의 빛을 받아 그 생명력이 더욱 활기 넘치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흑암 속에서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564
26 개성個性과 손맛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526
25 <음악 片紙 ⅣⅩⅨ> 반드시 깨어나야 할 꿈 멘델스존 ‘한여름 밤의 꿈’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630
24 히틀러와 바그너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565
23 영혼의 자유를 지킨 화가 루오의 “미제레레”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547
22 마지막 편지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322
21 海天 윤성범의 삶과 신학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359
20 두 포오즈, 반가사유상과 피에타상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475
19 5월의 푸른 아침에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289
18 세월世越과 단원檀園 file 성서와 문화 2014.06.25 2402
17 확신과 회의의 오솔길 성서와 문화 2014.06.25 2334
16 창간 15주년을 축하하며 성서와 문화 2014.06.25 2266
15 영혼의 풍족과 행복을 주는 계간지 성서와 문화 2014.06.25 2291
» 크리스천 지성인들이 사랑하는 계간지 성서와 문화 2014.06.25 2318
13 사막에 나무심기 15년 성서와 문화 2014.06.25 2305
12 진리의 오솔길, 길고 끝없는 이야기 성서와 문화 2014.06.25 2292
11 항가리 선교지에서 함께 했던 성서와 문화 성서와 문화 2014.06.25 2290
10 계간 “성서와 문화” 창간 15주년을 축하하며 영혼의 무늬 성서와 문화 2014.06.25 2309
9 파리의 한국화가들 성서와 문화 2014.06.25 2499
8 사랑과 꿈의 화가 마르크 샤갈과 성서 성서와 문화 2014.06.25 2560